이낙연 총리 "오늘 중 산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강원도 산불 후속조치를 위한 관계장관회의에서 "향후 우리가 해야 할 여러 지원을 원활히 하기 위한 제도적 토대로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있다"며 "오늘 결론 내 대통령께 건의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상황실에서 제2차 강원도 산불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5단계에 걸친 정부 차원의 지원 계획을 설명했다.

이 총리는 1단계로 "잔불 정리와 뒷불 감시는 현지에서 차질 없이 해달라"며, 2단계로 "대피소에 있는 이재민이나 귀가했다가 대피소에 오셔서 식사하시는 이재민들의 식사·숙박·의료, 그리고 학생들이 있다면 학생들의 공부, 농업 같은 시급한 생업이 필요한 분들에 대한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3단계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 결정, 4단계는 복구 지원, 5단계는 장비보강과 화재 예방을 포함한 제도적 보완 문제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오늘은 1∼3단계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4단계 복구 지원은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이후 내주에 본격적으로 논의하고 5단계 제도보완은 복구 지원을 해가면서 준비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 "오늘 중 산불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결론"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제2차 강원도 산불 관계장관회의에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왼쪽)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번 강원산불 피해를 최단 시일 내에 복구하고 피해자들의 고통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며 "필요하면 내일(7일) 또는 모레(8일) 다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사후 관리 상황도 점검하고 준비하는 태세로 가겠다"

한편 이 총리는 "하루 만에 큰불의 불길을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사상 최대 규모의 진화 작전이 체계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라며 "제주를 제외한 전국의 이동 가능한 소방차·진화차·소방인력이 모두 투입됐고, 산림청·군·경찰·공무원 등 1만명에 가까운 소방인력이 함께 뛰어주셨다. 헌신적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