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정권 산하기관장 `임기보장` 여론 우세

文대통령 지지도 3주째 47%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새 정부가 출범해도 기존 정부에서 임명된 산하기관장의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괄사퇴가 필요하다'는 여론보다 다소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4일 발표한 현안조사(TBS의뢰, 4월 3일 조사, 오차범위 95%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를 보면,정권 교체시 산하기관장의 거취에 관해 '새 정부의 국정철학과 정책방향에 맞지 않더라도 남은 임기를 마치게 해야 한다'는 응답이 49.3%를 기록했다.

'새 정부가 자신의 국정철학에 맞는 정책을 추진할 수 있게 일괄 사표를 제출해야 한다'는 응답은 40.6%로, '임기 보전' 여론이 8.7%포인트 높았다. 모름, 무응답은 10.1%였다.

세부적으로 임기 보전 여론은 대구·경북(TK, 64%), 대전·세종·충청(54.9%), 경기·인천(53.7%), 광주·전라(50.1%), 바른미래당 지지층(69.3%), 자유한국당 지지층(53.9%), 20대(57.0%), 60대 이상(51.1%), 여성(51.9%), 보수층(55.7%), 무당층(63.7%)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 서울에서는 일괄 사표 제출 찬성 여론이 55.7%를 기록해 반대 여론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일괄 사표 여론 52.5%)과 30대(48.9%)도 일괄 사표 제출 쪽에 무게를 실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TBS의뢰, 조사기간 1일~3일,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는 3주째 47%선을 지켰다.

리얼미터가 같은날 발표한 4월 1주차 주중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주보다 0.2%포인트 하락한 47.5%로 조사됐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