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원로들의 쓴소리 "소주성 보완 시급"

文대통령 초청 오찬간담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경제 원로들이 3일 소득주도성장 정책 등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경제 원로들을 초청, 청와대 인왕실에서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전윤철 전 감사원장은 "상생협력·양극화 해소·최저임금·주 52시간 근로제와 관련해 시장의 수용성을 감안해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며 "최저임금과 주 52시간 근로제가 노동자의 소득을 인상시켜 주는 반면 혁신성장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해야 할 기업에게는 어려움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중수 전 한국은행 총재는 "임금상승에 상응해 생산성 향상에 주력해야 한다"고 했고, 박봉흠 전 기획예산처 장관은 "기업가와 노동자,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 모두를 포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도 소득주도성장 정책 보완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승 전 한은 총재는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 온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제, 혁신성장의 방향은 맞는다"면서도 "수요측면에서 소득주도성장이 있다면 공급측면에서는 민간투자가 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국제신용평가사 S&P 연례협의단도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주 52시간 근무제 등은 정책효과를 봐가며 필요시 보완·개선을 통해 장기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절히 대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민간투자 활성화를 지원하는 한편, 재정의 적극적 역할도 중요하다"면서 "경기 하방 위험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예진수선임·임재섭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