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풀려났는데"…곤 전 닛산 회장, 일본 검찰에 또 체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던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이 특별배임 혐의로 다시 체포됐다.

NHK는 4일 도쿄지검 특수부가 중동 오만의 판매 대리점에 지원된 닛산 자금의 일부를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로 이날 오전 곤 전 회장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곤 전 회장이 체포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특히 보석으로 풀려난 피고인이 또다시 체포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곤 회장은 지난해 11월 2011~2015년 유가 증권보고서에 5년간의 소득 50억 엔(약 500억원)을 축소 신고한 혐의 등으로 체포된 바 있다. 이후 특별배임 등 개인 비리 혐의가 추가로 드러나며 구속기소된 뒤 도쿄구치소에 구금된 그는 지난달 6일 10억 엔(약 100억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검찰은 중동 오만의 판매 대리점에 지출된 38억 엔(약 380억원)가량의 자금 일부가 곤 전 회장이 사용했던 유람용 보트 구입 자금으로 충당되거나 자녀가 경영하는 미국의 투자관련 회사 자금으로 흘러들어갔다고 보고 있다.

해당 대리점은 곤 전 회장의 지인이 경영하는 곳이다. 곤 전 회장은 판촉비 등의 명목으로 송금했지만 일부는 사실상 자신이 보유한 다른 기업으로 흘러들게 해 닛산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의 재체포로 곤 전 회장의 기자회견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그는 지난 3일 트위터를 통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진실을 말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오는 11일 기자회견을 예고한 상태였다.

곤 전 회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곤 전 회장 측은 오만 대리점에 지불된 자금은 "닛산 아래 직원의 요청을 받아 오랜 시간 지급해 온 정당한 포상금"이라며 "유람용 보트 구입도 닛산과는 관계가 없다"고 했다고 NHK는 전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겨우 풀려났는데"…곤 전 닛산 회장, 일본 검찰에 또 체포
카를로스 곤 전 닛산 자동차 회장.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