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두산 부회장, 미래먹거리 찾아 `동분서주`…獨서 신사업 점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이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미국에 이어 이번엔 독일로 찾아가 산업 자동화 기술과 로봇, 미래 에너지의 최신 기술을 살펴보고 신사업 가능성을 점검했다.

두산그룹은 박지원 부회장과 경영진이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하노버 메세 2019'를 참관했다고 4일 밝혔다. 하노버 메세는 제조업의 본고장 독일에서 1947년 시작한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기술 전시회로, 올해는 '산업간 융합-산업 지능'을 주제로 75개국 6500여 업체가 참가했다.

두산 관계자는 "인공지능 시대에서 인간과 기계 간 디지털 네트워킹을 의미하는 '산업 지능'은 최근 두산이 시장에 진출한 협동로봇 사업이나 그룹 전 계열사에 걸쳐 추진 중인 '디지털 전환' 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부회장과 동현수 ㈜두산 사업부문 부회장, 스캇 박 두산밥캣 사장 등 계열사 경영진은 주요 기업들의 전시관을 둘러보며 두산의 사업과 연관된 최신 기술 동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했다. 특히 올해 전시회 주요 테마 중 통합 자동화 기술, 디지털 팩토리, 에너지 융합 등 두산의 주요 관심분야와 관련 있는 전시관을 중심으로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두산 관계자는 "경영진은 기계와의 협업을 통한 자동화 기술의 발전 방향, 인더스트리 4.0 관련 소프트웨어와 플랫폼, 인공지능(AI)·가상현실(VR)·클라우드 등 기술요소 간의 융복합 사례 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며 "또 로봇관련 기술과 수소를 활용한 에너지 기술 등 두산의 사업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전시관들을 둘러보며 최신 기술 동향을 꼼꼼히 살폈다"고 전했다.

박 부회장은 참관 뒤 "우리 비즈니스에 적용 가능한 기술들은 바로 시도해 보고, 가능성이 확인되면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두산그룹 측에 따르면 박 부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현지에서 워크숍을 열고 미래 기술 트렌드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도 나눌 예정이다. 전문가들을 초빙해 독일의 미래 에너지 시장 전망과 그에 따른 독일 기업들의 준비 현황을 살피고, 연료전지와 풍력 등 두산의 발전·에너지 기술 전략을 비교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결된 사회에서의 협업의 중요성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할 예정이다.

박 부회장을 비롯한 두산의 최고 경영진은 올해 초 미국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박람회인 CES(소비자가전쇼)를 비롯해 독일 오토매티카, 중국 바우마 등 제조업 혁신의 현장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세계적인 제조·산업 박람회 현장을 잇따라 방문하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혁신과 신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실제로 두산은 2014년 연료전지 시장에 진출해 작년 연간 수주 1조원을 돌파하는 등 시장을 넓혀가는 중이고, 작년에는 드론용 수소연료전지팩 개발에도 성공해 올해 말 국내·외에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두산중공업은 석탄발전소 연소 최적화 솔루션 적용 사업을, 두산인프라코어는 센서로 수집한 작업 정보를 작업자에 전달하는 '두산 머신 가이던스' 시스템을 공개하는 등 사업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두산은 이를 바탕으로 내년 초 열리는 CES 2020에 처음 전시 부스를 만들고 드론용 연료전지팩, 협동로봇 등 신사업과 건설기계, 발전 등 기존 사업군에 접목한 디지털 기반의 신기술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박지원 두산 부회장, 미래먹거리 찾아 `동분서주`…獨서 신사업 점검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을 비롯한 경영진이 지난 1일(현지시간)부터 닷새 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하노버 메세 2019 전시회를 참관했다. 박 부회장이 독일 지멘스 전시관에서 발전용 사물인터넷 솔루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두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