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여의도 봄꽃축제 기간 중 주말 대중교통 확대운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는 여의도 봄꽃축제 기간 중 주말인 5~7일까지 대중교통 운행을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오는 5일~11일까지 열리는 여의도 봄꽃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막차 걱정 없이 여유롭게 봄꽃을 감상할 수 있도록 오는 5일과 6일, 여의도 일대를 경유하는 버스 27개 노선 버스를 차고지 방향 기준으로 다음날 1시 20분까지 연장 운행할 예정이다. 여의도 환승센터, 국회의사당역, 순복음교회 등 여의도 인근 정류소에서 해당시간에 막차를 탈 수 있다.

국회의사당을 경유하는 지하철 9호선은 혼잡이 예상되는 6일과 7일 오후 2~8시에 열차 운행을 하루 56회씩 늘린다. 여의도와 여의나루역을 지나는 5호선도 비상 대기 차량을 준비한다.

구체적인 버스 막차 운행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나 120 다산콜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시는 4일 정오부터 12일 정오까지 국회 뒤편 여의서로 1.7㎞구간과 서강대교 입구 둔치도로∼여의하류IC 1.5㎞구간은 24시간 차량통행을 제한한다. 의원회관 진입로∼여의2교 북단 340m 구간과, 국회 5문∼둔치주차장 80m 구간은 평일에는 부분통제하고, 주말 동안에는 전면통제한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