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5년 1000여명의 한인 정착한 멕시코 메리다 시, `한국의 날` 제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멕시코 유카탄 주 메리다 시가 한국의 날(5월 4일)을 제정했다. 메리다 시는 지난 1905년 1033명의 우리 선조가 이민 정착한 곳이다.

2일(현지시간)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유카탄 주 메리다 시의회는 지난달 30일 한인이 멕시코에 처음 도착한 날인 5월 4일을 '한국의 날'로 제정하는 조례를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시의원들은 '한국의 날' 조례 상정에 대해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아루투로 레온 시의원 등 현지 지방정부 관계자들은 "현재 메리다 시민의 DNA를 검사하면 한국인의 DNA가 검출될 정도로 메리다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한국의 날' 제정으로 양국 관계가 더욱 발전할 것"이라며 '한국의 날' 조례 상정을 환영했다.

메리다 시는 멕시코 동남부 유카탄반도에 있는 유카탄 주의 주도이자 멕시코 남동부 최대도시로, 한인 이민자들의 애환과 독립 열망이 깊이 서려 있는 곳이다.

영국 선박을 타고 1905년 4월 제물포항을 출발한 한국 이민자 1033명은 같은 해 5월 14일 멕시코 중서부 살리나크루스 항에 도착한 뒤 유카탄 주 메리다 주변 22개 에네켄(용설란) 농장에서 계약 노동자로 정착했다.

한인들은 4년간의 의무 노동계약이 끝났지만 1909년 일본의 강점으로 돌아갈 조국이 없어지자 유카탄반도와 티후아나 등 멕시코 전역으로 이주하고, 일부는 1921년 쿠바로 건너갔다. 메리다 시와 주변 지역에는 3∼5세대 한인 후손 7000여 명이 거주 중이다.

김상일 대사는 "'한국의 날' 제정은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갈 수 없었던 선조들의 망국 한을 달래고 선조들의 독립운동 정신을 기리기 위해 추진됐다"면서 "한인 후손들이 멕시코 사회에서 한민족 후손이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매년 5월 4일 '한국의 날'을 기념하는 행사를 대사관, 한인후손회, 유카탄 주, 메리다 시와 함께 개최할 계획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