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투기 2대, 대만 상공 침범…양안 관계 긴장 고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의 젠-11 전투기 2개가 대만 상공을 침범해 대만 전투기가 긴급 발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연합보, 빈과일보 등은 소식통을 인용, "전날 오전 11쯤 펑후섬 부근에서 중국 푸젠성 푸저우시의 이쉬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중국 공군 젠-11 전투기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4대의 젠-11 전투기 중 2대는 경국호의 경고 통신을 듣고 돌아갔다. 그러나 나머지 2대는 이에 불응, 10여 분 동안 대만 상공에서 대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자이 공군기지는 F-16 4대가 추가로 발진해 대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 젠-11 전투기와 대만 본섬과의 거리는 약 100해리(약 185㎞)였다고 전했다.

대만 언론들은 대만 군 당국이 펑후 지역의 톈궁 미사일 부대와 지상부대에 긴급 준비 태세를 지시하고, 대만 본섬의 톈궁과 패트리엇 미사일 부대에는 긴급준비태세 상향 조정 명령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대만 국방부는 전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중국 공군의 도발 행위를 규탄했다. 황충옌 총통부 대변인은 "중국의 이러한 행동은 국제적 책임의 결여와 지역 안전에 대한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했다. 이어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국가안전회의(NSC)의 보고를 받고 대만군에게 국가의 안보를 확보할 수 있도록 각종 전투태세 임무를 차질 없이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했다.

대만의 중국담당부서인 대만 대륙위원회 또한 중국 전투기의 상공 침범 행위는 "올해 초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대만과의 통일' 발언 이후 대만 정계와 군에 대한 공세 강화로 통일을 강요하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이런 가운데 양안 관계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의 '기싸움'도 치열해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6 최신 전투기 기종의 대만 판매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중국은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강조했다. 반면 러시아는 자국 최첨단 전투기인 전투기인 수호이(Su)-57을 중국에 판매하려고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글로벌 타임스는 "양국의 긴밀한 전략적 관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