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주당 대선주자 바이든, 신체 접촉 논란에…"악수와 포옹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민주당의 차기 유력한 대선주자로 꼽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최근 빚어진 신체 접촉 논란에 "단 한 번도 부적절한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오랜 세월 유세장과 공직생활에서 수많은 악수와 포옹, 애정과 지지, 위로의 표현을 했다"며 "단 한 번도 부적절하게 행동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만일 내가 그렇게 했다는 문제 제기가 있다면 정중하게 듣겠다"며 "그러나 그것은 결코 나의 의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그 순간을 같은 방식으로 기억하지 않을 수 있고, 내가 들은 것에 놀랄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우리는 여성이 자신의 경험을 말할 수 있고, 말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도달했다. 남성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성의 권리를 위한 강력한 옹호자로 남겠다"며 "여성에 대한 폭력을 종식하고 그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평등한 대우를 받도록 하기 위해 내 경력에서 내가 한 일을 바탕으로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성명은 민주당 소속 여성 정치인과 부적절한 신체접촉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2014년 민주당의 네바다주 부지사 후보인 루시 플로레스는 최근 한 잡지에 기고한 글에서 당시 유세 현장을 찾은 바이든이 자신이 연단으로 올라가려고 대기하는 동안 어깨에 두 손을 얹었으며, 머리에 코를 갖다 대 냄새를 맡고 뒷머리에 키스했다고 폭로했다.

플로레스는 "순간 온몸이 얼어붙었다"며 "가까운 친구나 가족, 연인 사이에서나 있을 법한 친밀한 방식으로 나를 접촉했다. 폭력적이거나 성적인 것은 아닐지라도 모욕적이고 무례한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015년에도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 취임식에서 카터 장관 부인의 어깨에 두 손을 얹고 마사지를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은 30여 년간 상원의원을 지내고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 간 부통령으로 재임했다. 아직 대선 출마를 선언하지는 않았으나 워싱턴 정가에서는 그의 대권 도전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美민주당 대선주자 바이든, 신체 접촉 논란에…"악수와 포옹했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