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나가라" vs 러 "싫은데?"…베네수엘라 놓고 신경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과 러시아가 '한 나라 두 대통령'으로 분열된 베네수엘라를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미국이 베네수엘라를 위협하고, 그 나라 경제를 질식시키며, 국제법을 공공연히 위반해 베네수엘라를 내전으로 몰고 가는 일을 멈출 것을 권고한다"고 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이어 지난 23일 러시아가 군인 100염 여과 물자를 실은 수송기 2대가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 외곽의 공항에 착륙한 것과 관련, "결코 파병 부대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베네수엘라에서 모종의 '군사 작전' 행동을 할 것이라는 추측은 전혀 근거 없는 것"이라며 러시아의 "전문가들"은 지역 안정에 아무런 위협을 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하로바 대변인의 성명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전날 "서반구 바깥에 있는 행위자들이 베네수엘라에 군사 자산을 배치하는 데 대해 경고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현재 러시아가 베네수엘라에 군 병력을 파견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철수를 요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7일 "러시아는 (베네수엘라에서) 나가야 한다"면서 "두고 보자. 모든 옵션이 열려 있다"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엘리엇 에이브럼스 미국 국무부 베네수엘라 담당 특사는 러시아의 군사 인력 파견이 고장 난 러시아산 S-300 지대공 미사일 시스템 수리를 돕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극심한 경제난과 살인적인 물가상승률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 조만간 인도주의 원조 물품이 전달될 예정이다.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IFRC)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2주 안에 위기에 처한 베네수엘라에 인도주의 원조를 공평하게 분배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