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 의회 승인 못 얻으면 내각 붕괴될 수도"

英언론 "선택 옵션 매우 적다"
贊-反 양측 장관들 사임 위협
무능력한 정계에 국민들 분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메이, 의회 승인 못 얻으면 내각 붕괴될 수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사진)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합의안에 대한 의회 승인을 얻지 못하면 현 내각이 완전히 붕괴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3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판인 더선데이타임스는 브렉시트와 관련해 메이 총리가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매우 적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이 총리가 '노 딜 브렉시트'를 결심하면 유럽연합(EU) 잔류를 지지하는 최소 6명이 장관이 사임할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장관들은 메이 총리가 EU 관세동맹 잔류를 지지할 경우 사임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미 앨리스터 버트 외무부 부장관, 리처드 해링턴 기업부 정무차관, 스티브 브라인 보건부 정무차관 등 정부 내 상당수 고위 관료는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처리 방식에 반발, 내각에서 이탈했다.

이는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난국을 돌파하기 위한 운신의 폭이 매우 협소하다는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영국은 현재 브렉시트를 두고 극심한 진통을 겪고 있다. 메이 총리가 '총리직 사임'을 거론하며 배수진까지 쳤지만 영국 하원은 냉담한 반응이다. 하원은 전날에도 '탈퇴협정을 승인해 5월 22일 EU를 떠난다'는 정부 결의안을 찬성 286표, 반대 344표로 부결했다. EU는 노 딜 브렉시트 가능성에 우려를 표하며 "브렉시트 협정문이 부결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투표가 이뤄진 29일은 원래대로라면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영국이 EU를 탈퇴하는 날이 돼야 했다.

영국 정계의 무능력한 모습에 영국 국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수천 명의 영국 국민들은 이날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 국경지역에 모여 '브렉시트 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노 딜 브렉시트 가능성이 커지면서 불안감에 내몰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전날 의회 앞에서는 브렉시트 찬성론자들의 시위가 벌어졌다. 이들은 '정치인들은 소똥에 무게를 둔다', '의회? 쓰레기와 악당이 우글거리는 곳' 등의 플랜카드를 들고 행진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