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가 "온라인 규제" 촉구한 이유

기존엔 외부규제 부정적 시각
뉴질랜드 총격 등 여론 뭇매에
"우리사회 안전 중요"입장 선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저커버그가 "온라인 규제" 촉구한 이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AP 연합뉴스


세계 최대 SNS(소설네트워크서비스) 업체 페이스북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각국 정부에 "온라인 규제 강화"를 촉구했다.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개입과 최근 발생한 뉴질랜드 총격 테러 사건으로 비판이 거세지자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저커버그는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글에서 "정부와 규제 당국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유해 콘텐츠, 선거 보호, 프라이버시, 데이터 이동성 등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매일 어떤 발언이 해로운지, 어디까지가 정치적 선동인지, 또 정교한 사이버 공격을 어떻게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한 결정을 내린다"며 "이는 우리 사회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중요한 것"이라고 했다.

저커버그는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은 규제의 "기준선을 마련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통적인 기준이 있다면, 우리의 시스템은 더욱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저커버그는 유럽연합(EU)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이 다른 나라에도 도입돼야 한다고 밝혔다.

GDPR은 기업이 사용자의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하거나 이용하면 '과징금 폭탄'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한 초강력 개인정보 보호 규정이다. 그는 "더 많은 나라가 GDPR와 같은 규제를 공동의 체계로 채택한다면 인터넷을 위해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저커버그의 발언은 다소 이례적이다. 당초 '인터넷 공룡'들은 정부의 개입을 반대한다는 태도를 보여왔다. 저커버그 역시 지난 2011년 열린 'e-G8' 포럼에서 "인터넷에서 당신이 좋아하는 것만 분리해낼 수도 없고, 당신이 싫어하는 것들을 통제할 수도 없다"면서 외부 규제에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낸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벌어진 사건들로 여론의 비판이 계속되자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페이스북은 지난 15일 수십 명의 목숨을 앗아간 뉴질랜드 총격 테러가 생중계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와 관련, 페이스북은 지난 21일 백인 민족주의·분리주의 콘텐츠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