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미 3국 지원 중단… 불법이민 압박 수위 높인다

"온두라스 등 아무 것도 안해"
멕시코 국경폐쇄 가능도 경고
美 민주당 의원 "역효과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트럼프, 중미 3국 지원 중단… 불법이민 압박 수위 높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미국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등 중미 3개국에 대한 재정지원을 중단하기로 했다. 동시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멕시코 국경 폐쇄 가능성을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이민자 문제 압박이 갈수록 강화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2017회계연도와 2018회계연도 북부 삼각지대에 대한 해외 원조 프로그램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3개국 출신 국민들은 미국으로 향하는 이민자 행렬(캐러밴)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은 그간 심각한 빈곤을 겪는 중미 지역의 안정과 불법 이민자의 미국행을 막기 위해 원조를 제공해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3개국에 대한 모든 직접 지원을 끝내도록 지시했다고 ABC방송은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이들 국가가 캐러밴의 미국행을 적극적으로 막고 있지 않다고 보고 있다. 그는 지난 28일에도 자신의 트위터에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과테말라는 수년간 우리의 돈을 가져가 놓고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미국의 이번 조치로 얼마의 자금이 영향을 받는지는 명확히 알려진 바 없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올해 원조에 편성한 예산이 온두라스 6580만 달러(약 741억 원), 과테말라 6940만 달러(약 782억 원), 엘살바도르 4570만 달러(약 515억 원)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멕시코와 국경 폐쇄를 위협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서 "멕시코는 미국에 들어가려는 수천 명의 사람들을 막기 위해 매우 강력한 이민법을 사용해야 한다"라며 "우리는 더 이상 불법 체류자를 받지 않을 것이다. 다음 단계는 국경을 국경을 폐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여러 건의 트윗을 통해 "세계에서 강력한 이민법을 가진 멕시코는 불법 이민, 마약 밀매 등의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며 "멕시코가 남쪽 국경을 통해 미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불법 이민을 즉각 중단하지 않을 경우, 다음 주 국경 전체나 상당 부분을 폐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중미 3개국 원조 중단과 관련해 민주당 의원들은 "대통령의 접근 방식은 역효과를 낳을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민주당 엘리엇 엥걸 하원 외교위원장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1월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놓고 '강대강' 대치를 벌이며 역대 최장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