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기념관, 하얼빈에 재개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하얼빈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이 다시 들어선다.

하얼빈안중근의사기념관은 30일 중국 현지 매체 하얼빈일보에 재개관 통지를 내고 "(임시 이전했던) 기념관이 하얼빈 기차역으로 돌아간다"면서 "오늘 개관한다"고 짧게 밝혔다.

이 광고는 하얼빈일보 3면 오른쪽 가장 아래에 1단 규모로 실렸다.

1909년 10월 26일 안중근 의사가 일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저격한 하얼빈 기차역에는 2014년 1월 안 의사의 생애와 거사 과정 등을 전시하는 기념관이 들어섰다. 하지만 하얼빈역 확장공사로 인해 기념관은 2년 전인 2017년 3월 하얼빈시 조선민족예술관으로 임시 이전했다.

중국 측은 지난해 12월 하얼빈 역사가 확장공사 후 재개장한 후 상반기 중 기차역에 기념관을 재개관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안중근 의사 기념관, 하얼빈에 재개관
하얼빈역에 안중근의사 기념관이 재개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