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1월 수익률 3%대로 회복..."주식시장 훈풍 영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던 국민연금의 기금운용 수익률이 올해 1월에는 주식시장 훈풍을 발판으로 3%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29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금운용위원회에서 올해 1월 말 현재 기금 적립금은 660조300억원이며, 운용 수익률은 연초 이후 3.0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988년 기금 설치 이후 올해 1월 현재까지 연평균 누적 수익률은 5.01%다.

올해들어 1월까지 자산별 수익률을 보면 국내주식이 8.95%, 해외주식이 7.73%, 국내채권이 0.03%, 해외채권이 0.89%, 대체투자자산이 0.49%를 각각 기록했다.

기금운용본부는 "올해 한 달간 3.05%의 수익률을 나타낸 것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주식시장이 미·중 간 무역분쟁 완화 기대 등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는 주요국 무역 갈등과 통화 긴축, 부실 신흥국 신용위험 고조 등으로 기금운용 수익률이 -0.92%를 기록했다. 마이너스 실적은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8년에 이어 두번째였고, 지난해 기금 손실 평가액은 5조9000억원이었다.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코스피) 수익률은 -17.28%, 글로벌 주식시장(MSCI ACWI ex-Korea, 달러 기준) 수익률은 -9.20%였다.

하지만 올해 1월 코스피와 글로벌 주식시장의 수익률은 각각 8.03%, 7.86%로, 무역분쟁 완화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가능성 축소 전망에 힘입어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다만, 기금 자산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채권투자자산의 수익률은 우리나라와 미국 등의 저금리 영향으로 다소 낮았다.

부동산 등 대체투자자산의 1월 수익은 대부분 해당 기간의 이자와 배당 수익으로 인한 것으로, 투자자산의 평가 변동분이 반영되지 않았다.

현재 국민연금은 기금의 99.9%인 659조3000억원을 금융부문에 투자하고 있다. 자산구성비는 국내주식 18.11%(119조5000억원), 해외주식 18.61%(122조9000억원), 국내채권 47.21%(311조6000억원), 해외채권 4.09%(27조원), 대체투자 11.78%(77조7000억원) 등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