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고객 참여형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U+ 고객 참여형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
27일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휴대폰 재활용 기부 캠페인 전개 기념식에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왼쪽 세번째),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네번째)이, 리처드 펄 테라사이클 CAO(고 관리 책임자), 박형일 LG유플러스 CRO 전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손잡고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을 전개한다.

테라사이클은 전 세계 21개국에 진출한 폐기물 업사이클링 전문 기업으로, 양사는 과도한 플라스틱 사용으로 야기되는 환경문제 심각성에 공감해 폐휴대폰과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하는 고객 참여형 캠페인을 시작한다.

테라사이클은 직영점 내 수거된 물품을 9월까지 주기적으로 관리한다. 수거물품 중 플라스틱은 아이들을 위한 놀이터, 블럭박스로 업사이클링돼 환경 유해성 인증 완료 후 10월 중 아동복지시설에 기증된다. 플라스틱을 제외한 금속부분은 KERC(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을 통해 가공, 재활용되고 창출된 수익은 아동복지시설에 기부한다.

LG유플러스 용산·마곡사옥과 전국 33개 직영점에는 수거함이 설치돼 휴대폰과 충전기, 케이스, 액정필름 등 주변 액세서리는 물론 MP3플레이어, 내비게이션, 소형청소기 등의 소형 전자제품을 수거한다. 가정 내 폐휴대폰, 소형 전자제품 등을 직영점에 전달한 고객에게는 증정품으로 U+5G 친환경 장바구니를 제공한다. 고객은 업사이클링 기부 캠페인에 참여하며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줄이는 환경운동에도 동참하게 된다.

27일 용산사옥에서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에릭 카와바타 테라사이클 아태지역 대표이사,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휴대폰 재활용 기부 캠페인 기념 행사를 가졌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은 "통신사가 환경 문제 해결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 후 테라사이클과 함께 휴대폰 재활용 캠페인에 나서게 됐다"며 "안 쓰는 휴대폰이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는 뜻 깊은 캠페인에 동참해 기쁘고,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지속적인 관심 가지고 환경경영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