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사업 연합군

이노그리드 10개 기업 협업체
"국가경쟁력 높일 솔루션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 이노그리드(대표 김명진)는 데이터허브 플랫폼 구축을 위해 인텔코리아(대표 권명숙), 어니컴(대표 이석호), 현대무벡스(대표 진정호), 현대BS&C(대표 노영주), 테라텍(대표 공영삼), 넥스코어테크놀러지(대표 이홍철), 아이브릭스(대표 채종현), 유비스토리(대표 서경원), 이준시스템(대표 한상훈) 등 총 10개 기업이 협업체인 '한국데이터허브얼라이언스(K-DA)'를 구성하고 출정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금융, 헬스케어, 교육, 물류, 항만 등에 국산 클라우드 기술과 AI 기반 빅데이터, IoT, 블록체인 등을 융합한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인텔 아키텍처와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인프라, 어니컴·아이브릭스 AI 기반 빅데이터, 테라텍의 국산 서버, 이준시스템의 웹모바일 통합플랫폼, 현대BS&C의 IoT 기반 블록체인, 현대무벡스의 융합SI 기술을 결합한다. 넥스코어테크놀러지, 유비스토리 등의 데이터 기술도 융합한다.

이들 기업은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환경 구축부터 고성능컴퓨터, HCI(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를 접목한다. 또 클라우드와 블록체인을 결합해 확장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효율적으로 관리·조정해 고객 요구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솔루션을 갖춘다. 협의체는 1차 참여기업을 중심으로 협업기회를 발굴하고 참여기업을 늘려갈 계획이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우리나라는 인프라 환경이 잘 구축되어 있으나 이를 담을 수 있는 데이터 그릇은 아직 부족하다"면서 "기업과 국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는 "협의체를 통해 국내 중소 솔루션 기업들과 협력해 데이터 기반 기술을 제공하고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