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거리그룹 회장 "내기돈 1700억 안받겠다"

샤오미 회장과 매출내기 이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재벌 간의 내기로 화제가 됐던 '1700억 원 내기'에서 이긴 둥밍주 거리그룹 회장이 패자인 레이쥔 샤오미그룹 회장에게 "돈을 달라고 요구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고 신랑재경이 27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둥 회장은 전날 보아오포럼 행사장에서 "레이쥔에게 돈을 달라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최대의 에어컨 제조 업체인 거리를 이끄는 둥 회장과 중국 정보통신(IT) 업계의 샛별인 레이 회장은 지난 2013년 중국중앙(CC)TV가 주최한 '올해의 중국 경제 인물' 수상식장에서 5년 뒤 양사의 매출액이 누가 더 많을 것이냐는 문제를 놓고 입씨름을 벌이다가 공개적으로 돈 내기를 했다.

레이 회장이 5년 뒤 자사 매출액이 거리를 꺾을 것이라면서 1위안(169원)을 판돈으로 제시했고, 이에 맞서 둥 회장이 내기를 받으며 10억 위안(약 1688억원)으로 판돈을 올렸다.

최근 5년이 지나 양사가 작년 매출액을 발표하면서 승부는 둥 회장의 승리로 끝났다.

지난해 거리의 추정 매출액은 2000억∼2100억 위안, 샤오미의 작년 매출액은 1749억 위안으로 거리가 최소 200억 위안 이상 앞선 결과가 나온 것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