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기업 작년 756조원 해외서 본토로…감세 혜택에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기업들이 해외에서 번 돈을 미국 내로 적극 송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경제매체인 CNBC는 27일(현지시간) 미 상무부를 인용, 미 기업들이 역외에서 벌어들인 수입 가운데 지난해 미 본토로 들여온 현금이 6650억 달러(약 756조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한해 전인 2017년의 1551억 달러보다 4배 이상 많은 규모다.

당장 애플도 지난해 해외에 보유 중인 2500억 달러 규모의 현금 대부분을 국내로 송금한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플과 같은 거대 테크놀로지 기업들은 여전히 대규모 현금을 해외에 두고 있다.

미국 기업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원인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의한 감세조치 때문으로 보인다. CNBC는 "감세조치가 기업들의 국내로의 현금 송금을 자극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12월 1조500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감세 조처를 했다.

이 같은 감세 조치에 따라 미 기업들이 해외에서 국내로 들여온 현금에 대한 세율은 기존 35%에서 15.5%로 하향조정됐다. 법인세율도 기존 35%에서 21%로 낮아졌다.

또 국내로 대규모 현금을 송금한 미 기업들은 자사주 매입에 상당수 자금을 쏟아부었다면서 지난해 미 기업의 자사주 매입 규모가 기록적인 수준인 1조1000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이보다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CNBC는 설명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