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파워볼 당첨금 8500억원...역대 4위 당첨금이 당첨자 기다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에서 역대급 잭팟이 잇따라 터지고 있다.

미국 내 44개주(州)와 워싱턴DC,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등에서 판매되는 숫자맞추기 복권 파워볼이 최근 한 달 넘게 당첨자를 내지 못하면서 당첨금이 7억5000만 달러(한화 8527억 원)로 불어났다.

이번 당첨금은 미 복권 사상 역대 4위 규모다.

2016년 1월 역대 최대 당첨금인 15억8600만 달러(한화 1조8032억 원)를 세 명이 나눠 가졌고, 지난해 10월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나온 15억3700만 달러(한화 1조7475억 원)짜리 복권은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성이 가져갔다.

역대 3위는 2017년 8월 매사추세츠주에서 팔린 7억5870만 달러(8626억 원) 상당의 파워볼 복권이다.

이번 파워볼 복권 추첨은 27일(현지시간) 밤 늦게 실시된다.

이번에도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 당첨금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역대 3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