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 맥스 8 기종 `비상착륙`

운항 도중 엔진에 문제 발생
FAA "추락원인과 관련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잉 737 맥스 8 기종 `비상착륙`


연이은 추락 사고로 논란에 휩싸인 보잉 737맥스(MAX) 8 기종이 엔진 문제로 미국에서 비상 착륙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사우스웨스트 항공 소속 보잉 737맥스 8 항공기가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비상 착륙했다고 밝혔다.

항공기는 이날 오후 2시 50분쯤 올랜도 국제공항을 이륙했다. 항공기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의 비행 기지가 있는 캘리포니아주 빅터빌로 향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운항 도중 엔진에 문제가 발생, 조종사는 비상상황을 보고한 뒤 회항했다.

항공기에는 조종사들만 있었을 뿐 승객은 탑승해 있지 않았다. 항공기는 착륙 이후 정비를 위해 격납고로 옮겨졌다.

FAA는 이날 항공기 고장은 현재 인도네시아, 에티오피아에서 일어난 추락 사고의 원인으로 의심받고 있는 실속 방지 자동시스템 문제와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 13일 에티오피아 항공기 추락사고와 관련, 해당 기종의 운항을 전면 중단했다. 다만, 승객을 태우지 않고 공항 재배치 등을 위해 이동하는 것은 허용하고 있다. 또 보잉사와 FAA 시험 비행 조종사들은 항공기의 소프트웨어 개선을 증명하기 위해 해당 기종을 조종할 수 있다.

앞서 해당 항공기는 지난 10일 에티오피아에서 추락해 157명의 목숨을 앗아간 바 있다. 당시 사고는 인도네시아 라이온 에어 소속 항공기가 추락한 지 다섯 달 만에 발생해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미국 상원에서 항공·우주 분야를 담당하는 상무위원회는 27일 청문회를 열고 연방정부의 항공업계 관리·감독 문제를 따져볼 방침이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