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판` 브렉시트에…英 국민 "국민투표 다시 해!" 시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영국 수도 런던에서 수십만 명의 시민이 참여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반대 시위가 벌어졌다. 그러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영국 정계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 대한 반란을 모색, 여전히 분열을 이어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런던에서는 수십만 명의 시민이 참여한 브렉시트 반대 시위가 열렸다.

시위대는 의회 광장에 모여 '제2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이어 '시민에게 맡겨라' 등이 쓰인 손팻말을 들고 브렉시트 반대 구호를 외치며 도심에서 행진했다.

이날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100만 명이 모였다. 참가자들은 기차, 버스 등을 이용해 런던으로 집결했다.

노동당의 톰 왓슨 부대표와 빈스 케이블 자유민주당 대표, 니콜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 등 정치인들도 참석했다. 케이블 대표는 연단에 올라 "우리의 메시지는 브렉시트를 중단하라는 것"이라며 "2016년도 1차 국민투표에서 투표하지 않았던 젊은 유권자들의 90%는 EU 잔류에 투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시위대는 영국 정치권의 무능과 불신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한 참가자는 브렉시트 관련, "서로를 공격하는 분열된 모습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불만에도 불구하고 영국 내각에서는 메이 총리를 몰아내려는 움직임까지 일고 있다. 더선데이타임스는 영국 내각 각료들이 메이 총리의 사태를 종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데이타임스의 팀 시프먼 정치 에디터는 익명의 내각 각료를 인용해 "끝이 가깝다. 그녀(메이 총리)는 10일 안에 떠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사실상의 부총리 역할을 하는 데이비드 리딩턴 국무조정실장이 임시 총리로 유력하며, 일부는 마이클 고브 환경부 장관이나 제러미 헌트 외무부 장관을 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난장판` 브렉시트에…英 국민 "국민투표 다시 해!" 시위
2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반대, 제2 국민투표 실시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진행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