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매출 하락에 중국까지 날아간 간 팀 쿡 CEO

베이징 중국개발포럼 참석... "중국 경제 개방 계속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통신은 중국을 방문한 팀 쿡 애플 CEO가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개발포럼'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팀 쿡은 중국의 지속적인 개방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우리는 경제 개방이 모든 잠재력을 발휘하고자 하는 중국뿐 아니라 세계 경제의 번영에도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팀 쿡의 발언은 중국 업체와의 경쟁과 휴대전화 교체 주기 증가로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되면서 애플의 중국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애플이 중국에서 2019 회계연도 1분기(2018년 10∼12월)에 올린 매출은 131억7천만 달러(약 15조3천800억원)로 전년 동기 179억6천만 달러(약 20조690억원)보다 무려 27%로 약 50억 달러(약 5조5천900억원)나 감소했다.

이 같은 실적을 발표하기에 앞서 팀 쿡은 지난 1월 투자자에게 서한을 보내 미·중 간 무역 갈등으로 빚어진 중국 매출 부진은 1분기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바 있다.

로이터는 시장 개방을 지속할 것이라는 중국 정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일부 분석가들은 경제 통제를 강화하고 국영기업의 역할을 강조하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체제에서 중국 경제 개혁의 지연이나 정체를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애플 매출 하락에 중국까지 날아간 간 팀 쿡 CEO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개발포럼'에 참석한 팀 쿡 애플CEO의 모습.AP=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