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대본리딩 공개…촬영장 방불케 하는 ‘열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X김명수, 대본리딩 공개…촬영장 방불케 하는 ‘열연’
(사진=KBS 2TV '단 하나의 사랑')

'단, 하나의 사랑'의 설레는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5월 15일 첫 방송 예정인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 한 톨 없는 독한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와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단(김명수)의 이야기를 그린 예측불가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다.

지난 1월 18일 진행된 '단, 하나의 사랑' 대본 리딩 현장에는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김보미, 도지원, 김인권 등 배우들과 이정섭 감독, 최윤교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이 총출동했다. 이미 캐릭터에 흠뻑 빠져든 배우들은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 하는 열연을 펼쳤다.

먼저 신혜선은 까칠하고 도도한 발레리나 '이연서'를 자신만의 색깔로 그려냈다. 캐릭터를 완벽 준비해 온 신혜선은 순식간에 연기에 몰입, 그녀의 새로운 발레리나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김단'으로 분한 김명수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연기를 펼치는 등 똘기 충만한 천사 김단의 모습을 생동감 넘치게 담아냈다.

이동건은 발레단 예술감독 '지강우' 역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지강우는 남다른 예술 안목의 소유자다. 이동건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매력적인 어른 남자와 예술가의 모습을 그려냈다. 실제 무용과 출신의 김보미의 발레리나 변신에도 관심이 쏠린다. 김보미는 극중 신혜선에게 미묘한 라이벌 의식을 느끼는 발레리나 '금니나' 역을 맡았다. 뛰어난 발레 실력과 안정적인 연기로 안방극장에 단단한 눈도장을 찍을 전망이다.

도지원과 김인권의 존재감도 빼놓을 수 없다. 도지원은 발레단 흥행을 위해서라면 못할 게 없는 발레단 단장 '최영자' 역을 맡는다. 김인권은 대천사 '후'로 분해, 극중 김명수와 천사 선후배 케미를 만든다.

무엇보다 이날 '단, 하나의 사랑' 대본 리딩 현장에는 전, 현직 발레리나들도 참석해 특별함을 더했다. 특히 '댄싱9'으로 이름을 알린 현대무용가 최수진이 자리를 함께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KBS2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오는 5월 15일 첫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