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탈세의혹→세무조사 착수…국세청 “혐의 드러나면 검·경 협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YG 탈세의혹→세무조사 착수…국세청 “혐의 드러나면 검·경 협조”
사진=연합뉴스

YG 탈세의혹에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국세청은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세무조사에 전격 돌입했다.

이날 세무조사는 재무 관련 부서를 포함해 사실상 모든 업무 부서를 상대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본사 사옥뿐만 아니라 공연·마케팅·신인개발 등 담당 부서가 흩어져있는 마포구 일대 3개 빌딩까지 모두 동시다발적으로 조사관이 투입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2016년 정기 세무조사를 받은 바 있다. 통상 정기조사는 5년 단위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는 서울청 조사4국에서 주도하는 특별 세무조사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국세청은 세무 관련 서류를 확보한 상태이며, 세무조사를 통해 탈세 혐의 등이 드러날 경우 검찰, 경찰과 협조할 계획이다.

특히 국세청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클럽 '러브시그널'이 탈세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러브시그널은 현재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돼 있지만 사실상 유흥주점으로 운영되며 개별소비세를 탈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YG 탈세의혹으로 세무조사가 진행되자, YG엔터테인먼트는 "성실히 조사받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