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거짓말탐지기 요청 “마약투약 절대 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승리 거짓말탐지기 요청 “마약투약 절대 아냐”
사진=연합뉴스

승리 거짓말탐지기 조사 입장을 내비쳤다.

빅뱅 전 멤버 승리가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거짓말탐지기 조사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일 방송된 MBN '뉴스8'과 SBS '8 뉴스'는 승리의 마약 투약 의혹을 보도했다.

경찰은 승리가 외국에서 코카인을 투약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 18일 승리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승리 측은 "관련 진술을 한 제보자와 대질 조사라도 받겠다"며 "거짓말 탐지기 조사도 받겠다"며 마약 투약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또한 '뉴스8'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 성접대 또는 성매매 알선이 있었다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이곳에서 억대 호화 파티가 열렸고, 유흥업소 여성이 동원됐다는 의혹은 제기됐지만 관련 진술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경찰은 당시 여성들을 동원한 남성을 불러 조사를 마친 상태로 여성들을 상대로도 현재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 거짓말탐지기 조사 이외에도 승리는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며 입영 연기 서류를 제출했다.

병무청은 이를 받아들였고, 승리의 입대는 3개월 뒤로 미뤄졌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