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찾은 민주·평화… 총선 앞두고 `호남대전`

민주 "상용車 혁신성장 속도"
평화 "제3금융중심지로 지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북 찾은 민주·평화… 총선 앞두고 `호남대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운데)와 송하진 전북도지사(왼쪽), 안호영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이 20일 전주 국민연금공단에서 민주당-전북도 예산정책협의회를 진행하기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찾은 민주·평화… 총선 앞두고 `호남대전`
정동영 평화당 대표가 20일 전북 전주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사이의 호남 쟁탈전에 슬슬 시동이 걸리고 있다.

민주당과 평화당 지도부는 20일 일제히 전북을 찾아 민심 구애작전을 폈다. 민주당과 평화당 양측은 모두 호남지역을 사수해야 하는 정치적 부담을 안고 있다. 민주당은 20대 총선에서 전통적인 텃밭이었던 호남을 당시 국민의당에 고스란히 빼앗겼다. 평화당은 호남이 정치적 기반이자 전 재산이나 마찬가지다.

민주당은 이날 이해찬 대표를 필두로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에서 전북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다. 민주당은 먼저 새만금국제공항 건설 등 전북 지역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을 성과로 내세웠다. 민주당은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이후 대안으로 추진하고 있는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조성사업'도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이 사업 역시 정부 예타 면제 대상으로 선정됐다.

민주당은 군산에 제2의 '광주형 일자리' 사업도 시작할 생각이다. 군산은 한국지엠 폐쇄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등으로 일자리가 큰 폭으로 감소하고 지역 경제도 위축돼 있기 때문에 일자리 창출이 가장 시급한 현안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군산형 일자리'를 어떻게 만들 것인지 매우 적극적인 검토를 시작하겠다"면서 "군산에 알맞은, 군산에 적합한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이날 정동영 대표 등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전북 전주에서 전북희망연구소 현판식과 비전설명회, 현장최고위원회를 열었다. 평화당은 이 자리에서 서둘러 전북을 제3금융중심지로 지정해야 한다고 정부를 압박했다. 전북을 제3금융중심지로 조성하는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자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도 담겨 있는 내용이다. 하지만 이달 개최하기로 했던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가 연기되는 등 제3금융중심지 조성이 불투명해졌다. 평화당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문 대통령의 약속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정치적 논리에 의해 좌절된다면 전북도민들의 분노와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면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대선 공약 즉각 이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평화당은 또 다음 달 4일 만료되는 군산 고용위기지역 기간도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정 대표는 "전북 산업의 심장이던 군산의 엔진이 멈췄다"면서 "고용위기지역 기간을 연장해 군산에 대한 정책적 해결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