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LGU+, CJ헬로 인수 인가신청...3년전 합병불허 결론 뒤집히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가 CJ헬로 지분 인수를 위한 인가 신청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LG유플러스의 CJ헬로 주식 인수 관련 변경승인·인가 등 신청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주식 취득과 관련해 '방송법'에 따른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의 최다액출자자 변경승인,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른 기간통신사업자의 최대주주 변경에 대한 공익성심사와 변경 인가가 신청됐다.

박경중 LG유플러스 사업협력담당은 이날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기획과에 캐비넷 5개 분량의 서류를 제출한 뒤 공정거래위원회로 항했다.

박 담당은 "그동안 다양한 의견과 목소리를 충실히 검토 반영해서 최선을 다해서 서류 준비했다"면서 "3년 전과 전 세계적으로 시장상황이 변동했고, (유료방송간 인수합병이)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만큼 (정부에서)긍정적인 판단을 내려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LG유플러스의 CJ헬로하나방송의 경영권 실질적 지배와 관련해 '방송법'에 따른 변경승인,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른 변경인가도 신청됐다. CJ헬로하나방송은 CJ헬로의 자회사이며, 종합유선방송사업자로서 방송구역은 창원, 마산 회원구·합포구, 통영, 거제, 고성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주식 인수에 대한 변경승인·인가 등 신청과 관련해 '방송법', '전기통신사업법' 등 관계 법령이 정한 절차 및 기준에 따라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방송법에 따르면 최다액출자자 변경승인은 60일 이내 처리해야 하고, 최대 30일 연장할 수 있다. 또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르면 최대주주 변경인가는 60일 이내 처리해야 하고, 공정위와 사전협의가 필요하다. 공익성 심사도 3개월 이내에 처리해야 한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LGU+, CJ헬로 인수 인가신청...3년전 합병불허 결론 뒤집히나
허은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산업정책과 사무관(왼쪽), 이환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기획과 사무관(오른쪽)이 1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중간소통방에서 박경중 LG유플러스 사업협력담당(가운데)으로부터 CJ헬로 주식 인수 관련 변경승인 및 인가 신청서를 접수 받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