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방통위 주선 `이통사·유통점간 상생협약`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10월부터 구성·운영된 '이동통신유통망 상생 협의회' 논의 결과 이통사와 유통점간 상생협약이 체결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5일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에서 이동통신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상생협약이 체결됐다고 밝혔다. 상생협약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 전국이동통신집단상권연합회 총 6개 기관간 이뤄졌다.

앞서 이동통신유통망 상생협의회는 이용자정책국장, 이통 3사 임원, 유통점 대표 3인으로 구성·운영됐다. 협의회는 표준협정서, 시장안정화 정책, 장려금 정책, 자율규제 등 주요 이슈에 대해 논의했다.

향후 이통사와 유통점은 협약 사항의 상세 협의를 위한 별도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방통위 주선 `이통사·유통점간 상생협약` 체결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는 15일 이동통신 3사와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 전국이동통신집단상가연합회(이하 '집단상가연합회')와 '이동통신 유통망 상생협약식'을 개최하고 이동통신 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오인호 LG유플러스 상무, 구강본 KT 상무, 김성수 SK텔레콤 상무, 박선오 (사)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공동회장, 최성호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정책국장, 강성호 (사)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공동회장, 홍기성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 회장, 오중균 전국이동통신집단상권연합회 회장.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