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 여성비하 의혹, FNC “깊은 사죄”..탈퇴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종현 여성비하 의혹, FNC “깊은 사죄”..탈퇴는?
사진=연합뉴스

이종현 여성비하 의혹이 제기됐다.

그룹 씨엔블루(CNBLUE)의 이종현은 가수 정준영과의 카카오톡 채팅에서 여성을 비하한 의혹을 받고 있다.

14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X같은 X들로"라는 메시지를 정준영에게 남긴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정준영이 "누구 줄까"라고 답하자, 이종현은 "형이 안***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이라며 거리낌 없이 여성을 상품화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그의 소속사가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는 친분이 있을 뿐, 이번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힌 입장과는 상반된다.

이종현 여성비하 의혹과 관련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입장을 통해 "이종현이 오래 전 스스로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입장을 전했었다"며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소속사는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며 사과했다.

이어 "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소속사의 공식 입장에 탈퇴나 계약 해지 이야기는 전무해, 이에 대한 계획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종현은 현재 군복무 중이며 15일 자신의 SNS의 모든 게시물을 삭제하고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