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특혜논란, 육군참모총장 “있어선 안되는 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드래곤 특혜논란, 육군참모총장 “있어선 안되는 일”
사진=연합뉴스

지드래곤 특혜논란에 육군참모총장이 입장을 밝혔다.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지드래곤의 특혜 의혹을 묻는 질문에 "연예인이거나 특정 신분이라는 이유로 특별대우를 받거나 법규가 비정상적으로 적용되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드래곤이 과다한 휴가를 사용하는 등 국방부가 연예인이란 이유로 기강확립을 하지 못했다"고 질의했다. 이에 김 참모총장은 "주어진 법령·규제범위 내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도 "공정성 문제의 훼손이 가지 않고, 국민 우려가 없도록 보다 관심을 갖겠다"고 답했다.

지드래곤 특혜논란은 지난달 불거졌다. 지드래곤은 군입대 후 군대 밖에 머물러 있던 시간이 100여 일이 된다고 지적받으며 1인실 입원, 휴가 특혜논란에 휘말렸다.

당시 군 관계자는 "지드래곤의 휴가는 정상적인 사유에 의해 썼고 규정된 범위 내에서 실시했다"며 "휴가 사용에는 문제가 없고, 진급 누락 사유는 여러가지가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