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 전 美의원 "아베 역사왜곡 사죄해야"

뉴저지州 위안부 기림비 참배
진선미 여가부 장관과 만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혼다 전 美의원 "아베 역사왜곡 사죄해야"
미국을 방문 중인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해켄섹에서 마이클 혼다 전 미국 연방하원의원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안부 이슈는 동아시아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후세대에 역사를 가르쳐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투쟁해야 합니다."

지난 2007년 미국 연방하원에서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도한 마이클 혼다 전 하원의원(78)이 13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과거사 인식에 대해 강도높게 비난했다.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63차 유엔여성지위위원회'에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날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해켄섹의 위안부 기림비를 찾아 참배한 자리에서 혼다 전 의원을 만났다.

일본계 3세인 혼다 전 의원은 미국 정계에서 일본의 과거사 인식을 비판해온 대표적인 친한파 인사다. 그는 2001년부터 17년간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으로 활동하다 이후에는 위안부 문제 등 인권운동에 적극 참여해왔다.

해켄섹 기림비는 지난 2013년 버겐카운티 법원 앞 '메모리얼 아일랜드'에 세워졌다. 미국 자치정부가 건립한 위안부 기림비로서는 처음이다. 여기엔 미 노예제도로 희생된 흑인, 나치에 학살된 유대인, 아일랜드 대기근 희생자, 아르메니아 학살 피해자 등을 추모하는 기림비들이 나란히 세워져 있다.

혼다 전 의원은 이날 "일본의 일반 대중들은 위안부 문제에 공감하고 있다. 위안부 이슈 해결을 가로막는 특정 정당, 한명의 리더가 있다"고 아베 총리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언론들도 진실을 말하는 데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 장관은 기림비에 헌화한 뒤 "얼마 전 세상을 떠난 김복동 할머니가 너무 외롭지는 않으시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진 장관은 이어 "그분들의 고통이 승화돼 세계 평화와 여성 인권의 향상에 중요한 역할로 이어지기를 바란다"면서 "우리 정부도 후손들에 대한 교육에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