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수출물가 반등했지만 반도체 가격 7개월째 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출물가가 석 달간의 하락 후 소폭 반등했지만 반도체 가격 하락세는 여전했다. D램 반도체 수출가격은 7개월 연속 내림세로 최장 하락 기록에 도달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2월 수출물가지수(2010=100·원화 기준)는 82.97로 한 달 전보다 0.2% 상승했다.

지난달 수출물가지수 상승은 석탄및석유제품의 가격이 전월 대비 8.0% 올랐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제1차금속제품(1.5%), 화학제품(0.9%) 등이 견인했다.

반면 반도체를 포함한 전기및전자기기는 전월 대비 1.6% 하락했다. D램이 6.9% 떨어졌고, 플래시메모리가 2.4% 내렸다. D램은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간 하락세다. 2016년 2월부터 8월(7개월)까지 최장기 하락 기록과 동일하다. 지난 1월 D램 수출가격(-14.9%) 하락 폭보다는 다소 축소됐다. 전년 동월 대비로 D램 가격은 23.2% 하락했는데, 1년 동안 가격이 누적됐기 때문이라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농림수산품의 수출가격은 1.8% 하락했는데, 일본의 수산물 수요가 감소해서다. 수송장비도 중형승용차가 전월 대비 0.3% 감소하면서 0.1% 내렸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환율은 1122.0원으로 한 달 전과 같아 환율의 영향은 없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관계자는 "D램 반도체 가격이 그동안 재고조정과 수요감소로 하락세였는데, 1월에 비해 마이너스 폭이 줄었다"며 "가격 하락 요인이 완화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6.56으로 전월대비 1.9% 상승했다. 이는 국제유가가 지난 1월 배럴당 59.09달러에서 지난달 64.59달러로 9.3% 오른 영향이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5.1% 상승했다. 원유가 9.4% 오르는 등 광산품이 5.1% 상승한 탓이다. 석탄및석유제품은 전월 대비 7.7% 올라 중간재는 1.0% 상승했다. 지난달 자본재는 전월대비 0.4% 하락, 소비재는 보합을 나타냈다. 자본재는 엔화와 유로화 등 다른 통화 환율 영향이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물가가 지난 3개월 동안 하락한 뒤 반등했는데 앞으로 상승하는 징후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수출물가 반등했지만 반도체 가격 7개월째 하락
지난 2월 수출물가지수. 한국은행 제공

수출물가 반등했지만 반도체 가격 7개월째 하락
지난 2월 수출물가지수. 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