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현대차-현대해상, ‘ICT 융복합 상품 개발’ MOU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영동대로 사옥에서 현대해상과 안전한 운전 환경 조성을 위한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 상품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회사는 이번 MOU로 소비자의 운전 행태를 기반으로 한 보험 상품을 비롯, 차량 빅데이터와 미래 자동차 신기술을 활용한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 대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운전자의 안전 운전 인식 제고와 교통사고 감소 등 사회적으로 안전 운전 문화 확산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앞으로 제휴 보험사 확대로 운전 습관 연계 보험 상품뿐만 아니라 차량 데이터와 커넥티드카 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종 산업 간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ICT 기술과 보험의 융합인 인슈어테크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경제적 혜택을 제공하고 사회적으로 안전 운전 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며 "앞으로도 커넥티드 신기술 등을 다양하게 접목해 고객이 경험해보지 못한 혁신적 가치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차-현대해상, ‘ICT 융복합 상품 개발’ MOU 체결
현대자동차가 지난 13일 서울 영동대로 사옥에서 현대해상과 안전한 운전 환경 조성을 위한 'ICT(정보통신기술) 융복합 상품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허병길 현대차 판매사업부장(오른쪽)과박주식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장(왼쪽) 등 업무협약 체결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