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유럽서 "앱스토어로 경쟁업체 방해" 반독점법 위반으로 피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이 유럽에서 반독점법 위반 혐의로 피소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는 애플이 앱스토어를 이용해 경쟁업체를 방해하고 있다며 애플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제소했다.

스포티파이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애플의 애플 뮤직보다 더 앞서 나가고 있다.

스포티파이의 전 세계 이용자 수는 작년 말 2억700만 명이었으며 그 가운데 9600만명은 유료 이용자였다.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 뮤직 서비스의 유료 이용자는 올해 1월 기준으로 5000만명이다.

스포티파이 최고경영자(CEO) 대니얼 에크는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선수와 심판 둘 다로 활동해 다른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자들에게 고의로 불이익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포티파이 측은 애플이 앱스토어에 앱을 출시한 업체들로부터 앱 판매액의 15∼30%에 달하는 수수료를 받고 있다며 이는 반독점법을 위반하는 '세금'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애플은 앱스토어에 앱을 출시한 업체들을 상대로 첫해에는 판매액의 30%를, 다음 해부터는 15%를 수수료로 받고 있다.

이 같은 고비율의 수수료를 피하기 위해 스포티파이를 비롯한 넷플릭스, 아마존 등은 앱스토어가 아닌 외부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이 결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은 앱스토어를 통한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는 회사들에 앱 업데이트 출시를 막고 고객들과 소통하는 기능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불이익을 주고 있다고 스포티파이는 주장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