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개 초·중·고교 급식 식재료 점검 실시

3월 새학기 맞아 합동점검…부적합 확인되면 생산자 추적해 행정조치 의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시가 안전한 학교 급식을 위해 시내 초, 중, 고등학교 중 50개교를 무작위로 골라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13일 실시했다. 시는 앞으로도 학교 급식 공급업체에 대한 합동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이날 3월 새학기를 맞아 자치구별 2개 학교씩 초등학교 16곳, 중학교 16곳, 고등학교 18곳의 학교에 반입되는 농·수산물, 축산·가공품을 수거 및 검사했다고 밝혔다.

시는 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서울시 25명, 서울시교육청 25명, 자치구 25명,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25명 등 식품위생감시원자격이 있는 100명의 공무원을 2인 1조로 편성해 시료를 수거했다. 수거한 시료는 지역별로 강남, 강북, 강서 농수산물안전관리반에 집결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일괄 검사한다.

농수산물은 잔류농약과 미생물검사를 실시하고, 축산물은 유전자, DNA 잔류항생·항균 물질 검사를 진행한다. 가공식품은 식품별 기준규격검사가 진행된다.

이날 검사 결과에서 부적합이 확인되면 시는 농수산물 생산자를 추적·조사해 관할 기관에 행정조치(고발조치 및 과태료 부과 처분)를 의뢰할 예정이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