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때리기 약발 끝 …아베 지지율 하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하락세를 걷고 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은 두 달 만으로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공사를 강행하며 불거진 '불통 정치'와 통계부정 스캔들로 인한 신뢰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간 지지율 상승을 이끌었던 '한국 때리기'효과가 약해졌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11일 교토통신은 9~10일 양일간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43.3%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2월 2~3일) 조사 때보다 2.3% 포인트(p) 떨어진 것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답한 절반(50.0%)이 지지 이유로 "다른 적당한 사람이 없다"는 것을 꼽았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응답 비율은 지난 2012년 12월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가장 크다.

아베 내각의 인기 하락과 함께 여당 자민당의 지지율도 소폭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민당의 지지율은 38.3%를 기록했다. 역시 전월보다 2.3%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반면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지지율은 1.9%p 상승해 10.5%를 나타냈다.

응답자들은 아베 내각이 야권과 시민사회 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책을 강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오키나와현에서 실시된 주민투표에서 절반 이상이 미군기지 이전 공사에 반대표를 던진 것과 관련해 68.7%는 "존중해야 한다"고 답했다.

오는 10월로 예정된 소비세 10%(현재 8%) 인상에 대해서도 54.4%가 반대했다. 찬성표를 던진 비율은 39.9%에 불과했다.

후생노동성의 근로통계 부정에 대한 특별감찰위원회의 재조사 결과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0.7%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