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단가 하락에 경상수지 흑자규모 축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도체 단가가 1년 사이 개당 1.9달러 하락한 여파로 지난 1월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9년 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1월 경상수지는 27억7000만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2012년 5월 이후 81개월 연속 흑자다.

하지만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 4월 13억6000만달러 흑자 이후 최소였다.

이는 경상수지를 구성하는 서비스수지·이전소득수지는 개선됐지만 수출이 감소하면서 상품수지가 악화된 탓이다.

지난 1월 상품수지 흑자는 56억1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75억5000만달러)에 비해 26%정도 줄었다. 수출은 493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보다 5.4% 감소했다. 수출 감소 폭은 지난해 9월(-6.2%) 이후 가장 컸다.

이는 반도체·석유제품 등 주력품목의 수출단가가 하락하고 대중국·중동지역에 대한 수출 감소세가 확대돼서다.

통관기준 반도체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6%, 석유제품은 4.6% 각각 줄었다. 특히 D램(DDR4 4GB) 기준 개당 단가는 2018년 1월 4.9달러로 정점을 찍고 올해 1월 3.0달러로 하락했다. 반도체 수요가 급증한 2017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진 것이라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중국 수출은 19.2%, 중동 지역 수출은 26.6% 각각 떨어졌다.

수입은 437억7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했다. 원자재·소비재 수입이 각각 0.1%, 8.6% 증가한 반면 자본재 수입은 9.0% 감소한 영향이다.

서비스수지는 36억1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44억4000만달러였던 적자폭은 축소됐다. 이는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수가 증가하면서 여행수지 적자(18억6000만달러 적자)가 전년 동기(22만 달러) 대비 개선됐기 때문이다. 지난 1월 중국인 입국자 수는 39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8.7% 늘었고 일본인은 20만7000명으로 23.6% 늘었다.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쓴 돈인 여행지급은 역대 2위로 29만5000달러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치인 전년 동기인 32억4000만달러에 비해 소폭 축소됐다. 하지만 지난 1월 출국자수는 291만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였다. 1인당 여행지급액은 지난해 1월 1131달러에서 올해 1월 1013달러로 줄었다. 저가항공사 노선 확대, 온라인 가격비교가 활성화와 단기간·근거리 여행객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한은 관계자는 설명했다.

해외 송금 등의 영향을 받는 이전소득수지 적자는 6억3000만달러로 1년 전 16억2000만달러 적자 대비 줄었다. 지난해 1월 원화강세에 따른 기저효과라고 한은은 분석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반도체 단가 하락에 경상수지 흑자규모 축소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9년 1월 국제수지(잠정)'. 한국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