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으로 공장 미세먼지 농도 측정한다

국내 연구진 시범 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세먼지 '재앙'

공장 굴뚝에 올라가지 않고도 원격으로 사업장 미세먼지 등을 확인·감시할 수 있는 측정방법이 나온다.

환경부는 국내 연구진과 공동으로 8일부터 22일까지 시화반월공단지역에서 분광학적 기술을 활용해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생성물질을 시범적으로 조사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공동 조사는 분광학적 측정기법을 활용해 사업장을 출입하지 않고도 대기배출 사업장의 굴뚝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생성물질을 원격에서 곧바로 측정해 감시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공동조사 결과를 토대로 올해 하반기에 '분광학을 이용한 굴뚝 배출가스 측정방법'을 대기오염공정 시험기준으로 정할 방침이다.

이 기법이 현장에 적용되면 자동측정장비가 부착되지 않은 전국 5만7500여개 '대기오염 물질' 배출 사업장의 배출량과 물질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분광학적 측정기법은 멀리서 자외선이나 적외선을 쬐어 특정 파장에서 흡수되는 물질의 흡광량을 측정함으로써 굴뚝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의 농도를 산출할 수 있다. 그 도구 중 하나인 '퓨리에변환 적외선분광 분석기'의 경우 빛의 투과율, 흡수량에 따라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뿐만 아니라 휘발성유기화합물 농도까지 측정할수 있다.

현재는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 등을 측정하기 위해 무거운 측정 장비를 들고 높은 굴뚝까지 올라가 장비를 설치한 뒤 약 2시간 동안 시료를 채취해야 한다.

5월에는 세계적으로 최고의 분광학적 측정기술과 최신 장비를 보유한 스웨덴 기업 플럭스센스(Fluxsense)도 한국의 공동조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