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60시간만에… 5일 새벽 평양 도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60시간만에… 5일 새벽 평양 도착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5일 오전 전용열차로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포스트 하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새벽 평양에 도착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이날 새벽 3시 평양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2차 미북정상회담이 끝난 뒤 베트남 현지시간으로 2일 오후 12시 38분(한국시간 오후 2시 38분)쯤 동당역을 떠난 김 위원장은 약 60시간 30분 만에 평양에 도착한 셈이다.

이날 평양역에서는 의장대 행사가 있었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정·군 간부와 북한 주재 베트남 대사관 관계자들이 김 위원장을 맞았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 등은 김 위원장의 평양 도착 소식을 전했을 뿐, 합의 결렬 소식은 전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외국인을 상대로 한 영문판에서는 아예 '제2차 조미수뇌회담'이 들어간 문장을 통째로 빼버렸다.

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