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전환 필요한 때… 막강해군 기개 떨쳐주길"

해사 졸업식서 '대양해군' 강조
"2045년 국산과학·기술로 만든
이지스함 등 우리앞에 있을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文대통령 "대전환 필요한 때… 막강해군 기개 떨쳐주길"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졸업 및 임관식에서 해병대 김보현 소위에게 계급장을 달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포스트 하노이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최대한 전쟁을 억제하되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군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해군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해 축사에서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회 앞에서 거침없이 오대양 육대주를 누비며 막강 해군의 기개를 떨쳐주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가 최우선 과제이지만, 동시에 세계 4대 군사강국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다"며 "이들 나라 사이에 해양력의 우위를 차지하려는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해군도 이에 대응해가야 한다. 모든 면에서 대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국경을 초월하는 다양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전력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해군의 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2045년, 해군창설 100주년에는 온전히 우리 과학과 기술로 만든 한국형 이지스함과 구축함, 잠수함, 항공기가 우리 앞에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중 해상 사열을 받는 과정에서 헬기를 타고 독도함에 내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대통령이 독도함에 내리는 것은 주변국에 우리 해군력을 보여주고 해양주권 수호의지를 직접 나타내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우리가 의지를 갖고 한결같이 평화를 추구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올 것"이라며 "평화경제의 시대가 이어질 것이다. 특히 해군에게 많은 역할이 주어질 것"이라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