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 45억달러 투자, SUV전기차 업체 변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FCA 45억달러 투자, SUV전기차 업체 변신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FCA(피아트크라이슬러)가 45억 달러(약 5조355억원)를 투자해 세계 최고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전기차 업체로 거듭난다.

28일 FCA는 미국 미시간주 기존 5개 공장에 모두 45억 달러를 투자하고 디트로이트시와 미시간주와 협업해 도시 행정 구역 내 새로운 생산 공장을 설립할 계획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FCA그룹 내 SUV브랜드 지프가 선보일 2종의 새로운 세그먼트 모델과 전기차 생산 등의 역량 강화 차원이다.

마이크 맨리 FCA CEO(최고경영자)는 "3년 전 FCA는 미국 내 생산 가동성을 개편해 지프와 램 브랜드의 역량을 바탕으로 수익성을 증대하기 위한 길을 마련했다"며 "지프는 큰 이익 창출의 기회를 제공할 2종의 새로운 세그먼트와 최소 4종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전기차 생산을 도모할 수 있는 유연성을 확보해 새로운 지프 전기차 생산에 돌입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김양혁기자 m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