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온컴, MWC서 DXP와 스포츠 ICT 솔루션 선보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정형 데이터 관리기업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대표 오재철)는 'MWC 2019'에 참가해 DXP(디지털경험 플랫폼)와 스포츠 ICT 솔루션을 소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회사는 DXP 기반의 콘텐츠관리플랫폼 'ICE 3.0'을 공급하고 있다. 콘텐츠 관리와 e커머스 개발 경험을 기반으로 기업의 상품·서비스 판매를 돕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스포츠ICT 영역에서는 1999년부터 쌓아온 빅데이터 관리기술을 활용, 골프대회 통합 운영서비스인 'TAMM'과 사회인 야구 시스템 '보이스볼'을 서비스하고 있다. MWC에서는 '경기지원시스템'을 전시한다. 이 시스템은 생활스포츠 경기의 개최부터 결과분석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올해 야구, 농구, 골프, 테니스 등 4개 종목부터 선보이고 내년 배드민턴, 탁구를 상용화할 예정이다.

회사는 콘텐츠관리플랫폼 부문에서 국내외 1000여개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고, 최근 미국 퍼시픽프로 풋볼리그와 업무협약을 맺는 등 스포츠 분야에서도 해외 진출 성과를 보였다.

회사 관계는 "MWC를 통해 디지털 경험관리 솔루션을 글로벌에 선보이고, 해외에서 스포츠 데이터 플랫폼 사업확장 기회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