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택·국민주택, 층간 소음 줄이고 디자인 살린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행복주택과 국민주택 등 장기 공공임대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설계시 벽식구조가 아닌 라멘 구조를 적용한다. 라멘구조는 집안 구조를 쉽게 변경할 수 있고 층간 소음도 줄여주는 설계 방식으로 주로 고층 건물이나 주상복합에 적용됐다.

24일 국토교통부와 LH에 따르면 LH는 최근 장기 공공임대에 적용할 수 있는 라멘구조 모델을 만들어 향후 시공할 장기임대에 도입하기로 했다.

라멘구조는 내력벽이 아닌 기둥과 보로 하중을 받치기에 벽을 이용자가 편의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여지가 커 공간 활용에 좋다.

신혼부부의 경우 자녀의 성장에 따라 내벽을 바꾸는 리모델링을 통해 거주 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

라멘구조는 상대적으로 층간소음이 잘 전달되지 않는 장점도 있다. 천장에 보가 설치되기 때문에 층고가 높아져 쾌적한 공간을 만들 수 있고 천장에 수납공간을 조성할 수도 있다.

라멘구조는 벽식구조에 비해 비용이 들지만 오히려 소형 형평 위주로 돼 있는 장기임대에는 기존보다 비용을 더 줄일 수도 있다.

LH 관계자는 "벽식구조는 지하층까지 벽이 그대로 내려와야 해서 지하나 1층 공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면서 "라멘구조를 적용하면 주차장이나 주민 공동이용시설을 더 잘 지을 수 있어 이런 부대시설을 짓는 비용을 고려하면 전체 비용은 오히려 낮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공공임대에 100년 이상 가는 장수명 주택을 확대한다는 정책과도 연결돼 있다. 장수명 주택은 기본적으로 라멘구조로 설계되기 때문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파트 외관도 성냥갑 모양의 천편일률적인 외양에서 탈피해 다양화하고, 선호도가 떨어지는 베란다 대신 커튼월 등 입체적인 설계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라멘구조는 기존 공공임대주택에 시범적으로 적용됐다. LH는 서울 오류동과 가좌동 행복주택 일부 동에 선별적으로 라멘구조를 적용했고 세종의 장수명 주택에도 일부 적용했다.

LH 관계자는 "모든 공공임대에 대해 라멘구조를 적용할 수는 없지만, 도심 내 소규모 공공임대나 비탈면에 지어지는 소형 임대주택의 경우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적극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행복주택·국민주택, 층간 소음 줄이고 디자인 살린다
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행복주택과 국민주택 등 장기 공공임대의 품질을 개선하기 위해 설계시 벽식구조가 아닌 라멘 구조를 적극 도입한다. 행복주택의 문제점을 지적되는 층간소음이 줄어들 전망이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