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투명PI필름 생산 지연…목표가 하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KB증권은 20일 코오롱인더스트리에 대해 PI(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생산 지연으로 올해 사업 이익 추정치를 하향조정한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7만2000원에서 6만8000원으로 내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작년 4분기 매출액은 1조32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39.5% 감소한 315억원을 기록했다"며 "패션사업과 기타 의류소재의 대규모 일회성비용이 반영되면서 영업이익 컨센서스(578억원)를 크게 하회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일부 일회성비용과 고원가의 원재료 투입으로 인해 전분기·전년동기대비 모두 감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개별 산업자재 부문과 베트남법인 및 코오롱글로텍이 전 분기보다 매출액이 증가한 점은 긍정적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코오롱인더의 올해 1분기 매출은 1조1482억원, 영업이익은 41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1.9%, 8.3% 증가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