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생애 첫 내집마련 신혼부부에 중개료 할인

4억원 이하 주택… 50% 경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서울 구로구청은 전국 최초로 신혼부부 생애최초 주택 구입 시 부동산 중개수수료를 50% 경감해주는 사업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로구청은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구로구지회와 20일 관련 협약을 체결한다.

사업 대상은 결혼한 지 5년 이내, 부부합산 소득 7000만원(홑벌이 5000만원) 이하인 구로구 거주 신혼부부다. 이들이 중개보수 감면에 동의한 중개업소를 통해 취득가액 4억원 이하 주택(전용면적 60㎡)을 생애 처음으로 구입할 경우 부동산 중개보수 50%를 경감받을 수 있다. 기간은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신혼부부 등 청년층의 인구 유입이 있어야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고 재정적으로 어려운 신혼부부에게 경제적 도움도 될 것 같아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