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8억도박, 집행유예 2년…법원 “잘못 뉘우쳐 양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슈 8억도박, 집행유예 2년…법원 “잘못 뉘우쳐 양형”
사진=연합뉴스

슈 8억도박 재판에서 집행유예 소식이 전해졌다.

그룹 'S.E.S' 출신 가수 슈가 상습도박 혐의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문정동 동부지방법원 형사11단독으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재판부는 슈에게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슈의 범행 사실에 대해 "1년 9개월의 기간 동안 8억원 가까운 도박 자금을 이용해서 해외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했다. 범행 기간이 길고, 범행 횟수도 많고, 도박의 자금 규모도 크다. 유명 연예인으로 활동하면서도 도박 행위에 몰입해서 갈수록 횟수도 잦아지고, 많은 자금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 일탈 행위이지만 사회의 건전한 근로의식을 저해하고 선량한 사회풍속을 해쳤다"면서 "일반 대중과 청소년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슈가 과거에 처벌받은 전력이 없고, 도박에 관련해 처벌받거나 물의를 일으킨 적이 없으며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슈 8억도박 관련 선고공판이 이뤄지기 이전 그녀는 7일 최후 진술에서 "몇 달 동안 정말 하루가 너무 길었고, 실수로 인해서 또 다시 많은 것을 느꼈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고 재판장님께서 주시는 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한편, 슈는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약 7억9000만원 규모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