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폰은 ‘갤럭시 폴드’… 국내 출고가 250만원대

상표권 등록… 화면 4.3인치 유력
블록체인 기능은 해외 버전에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폴더블폰은 ‘갤럭시 폴드’… 국내 출고가 250만원대
'갤럭시 폴드' 실물로 추정되는 스마트폰.

유튜브 캡처

삼성전자가 미래형 스마트폰으로 처음 선보이는 폴더블폰의 명칭을 '갤럭시 폴드'로 정하고, 국내 출고가를 약 250만 원으로 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상화폐를 보관할 수 있는 '블록체인 지갑' 기능은 해외 출시 버전에만 담길 전망이다.

17일 삼성전자 내부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지난해 연말 '갤럭시 폴드'라는 명칭의 상표권을 등록하고, 이 명칭을 폴더블폰에 사용하기로 결정했다"면서 "국내 기준 출고가는 약 250만 원 선으로 가 책정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폰은 최근 소개 영상이 유튜브에 유출되면서 그 형태가 공개됐다. 갤럭시 폴드로 명명된 삼성의 폴더블폰은 '인폴딩' 방식과 함께 바깥 면에도 디스플레이가 달려, 접은 상태에서도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할 수 있다. 당초, 단말기 크기는 4.7인치 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실제 상용제품은 4.3인치가 유력해 보인다. 이 관계자는 "갤럭시 폴드를 접으면 4.7인치로 알려져 있는데 실제로는 4.3인치"라고 강조했다.

또한 갤럭시 폴드에 블록체인 지갑기능이 담길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폴더블폰에 블록체인 지갑 기능을 담아 출시하는데, 다만 국내 출시 버전에는 이 기능이 배제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블록체인 지갑과 관련해 어떤 기능을 지원할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가상화폐 '콜드 월렛'이 탑재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샘모바일 등 외신에서는 삼성전자가 오프라인 상태로 가상화폐를 저장하고 네트워크 해킹으로 부터 가상화폐를 보호할 수 있는 콜드 월렛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출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해 말 유럽특허청에 '블록체인 키스토어'와 '블록체인 박스', '블록체인 코어' 등 관련 상표에 대한 등록을 마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10' 시리즈와 함께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공개할 방침이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