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신규 실업자 동반 급증...고용악화 장기화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용의 질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장기 실업자와 신규 실업자가 동반 급증하고, 반도체 비중이 큰 전자부품업 고용 감소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제조업 경기침체와 정보기술(IT) 일자리 축소 등 구조적인 요인 때문에 '고용참사'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7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장기실업자는 지난달 15만5000명으로 전년동기대비 8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1월 장기실업자는 2000년에 16만7000명을 기록한 뒤 같은 달 기준으로 19년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구직활동을 반복해도 일자리를 찾지 못하는 실업자가 많아지면서 구직 단념자도 늘어나고 있다. 지난 1월 구직 단념자는 60만5000명에 달했다. 1월 기준으로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장기실업자 증가 추세를 고려하면 구직 단념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장기실업자가 늘어난 상황에서 신규 실업자 수도 갑자기 불어나는 등 실업이 질적·양적으로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1월 구직 기간 3개월 미만인 '신규실업자'는 전년동기보다 17만3000명 증가한 77만6000명에 달했다. 일자리 한파가 심해지면서 신규실업자는 2010년 2월 26만명이 증가한 뒤 8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경기침체가 가속화하면서 실업자를 수용할 일자리가 충분하지 않은 경우 신규실업자가 장기실업자로 전환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들다. 당국은 노인 일자리 사업 등 정부 정책으로 인해 실업자 집계에서 제외되던 비경제활동인구가 새로 구직을 시도해 실업자로 잡힌 점이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사실상 실업 상태와 다를 바 없지만, 개념상 실업자에 포함이 안 됐던 이들이 드러난 것이고 그만큼 어려운 계층"이라며 "전체적인 노동시장 사정은 악화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상대적으로 좋은 일자리로 평가받고 있는 제조업 일자리 감소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평가됐다. 최근 제조업 고용지표 악화는 반도체 업종 비중이 큰 전자부품업이 주도하고 있다.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 수는 443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명이나 감소했다. 제조업의 세부 업종별로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증감을 보면 전자부품 업종은 지난해 말 마이너스로 전환한 뒤 점차 감소 폭이 커지고 있다. 반면 지난해 4월부터 마이너스로 돌아서며 제조업 고용 부진을 주도해 온 조선·자동차 업종은 최근 감소 폭이 둔화하는 추세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전자부품업 취업자 수는 2017년 하반기 반도체 분야 투자가 늘면서 증가세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말 감소로 전환했고 감소 폭이 커지는 추세"라며 "지난달 제조업 지표 부진에 주된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다만 "전자부품업 취업자는 산업 중분류 통계이기 때문에 제조업 등 대분류와 달리 공식 발표 대상이 아니다"라며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지는 않았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