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물산업` 기업 집중육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혁신기술과 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물 산업' 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한다.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18일 대전 유성구 수자원공사연구원에서 '물산업 새싹기업 육성 과정'인 챌린지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개설한다고 17일 밝혔다.

새싹기업 육성 과정은 예비창업자나 2년 이내 창업초기 기업을 지원하는 것으로 창업 교육과 전문가 지도 등을 통해 창업성공을 지원한다. 민간 창업기획사인 컴퍼니비와 공동으로 기획·운영한다.

4개월간 총 9차에 걸쳐 창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기 위한 전문가 지도를 비롯해 사업유형 개발, 창업 시장 분석, 홍보 전략 수립, 시제품 검증 등을 지원한다. 창업 과정이 끝나는 오는 6월에는 투자자들을 초청해 성과보고회(데모데이)를 개최한다. 예비(초기) 창업기업이 혁신기술과 창업 아이디어를 신속히 실행하고 발전시킬 수 있도록 기업별로 수자원공사의 전문가와 민간 창업 전문가들이 맞춤형 상담·지도 역할을 동시에 맡는다.

이번 스타트업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14개 참가팀은 수자원공사가 지난해 11월 선발한 예비(초기) 창업기업 10개팀, 수자원공사 협력 창업기업 3개팀, 사내벤처 1개 팀으로 이뤄졌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우수한 아이디어와 혁신기술을 가진 초기 창업자들이 창업에 성공해 물산업 혁신 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